search

'인천항 배후단지 공급' 신항 첫 스타트

복합물류클러스터 모집·연말엔 남북항도… 항만公 내일 설명회

발행일 2019-06-04

인천항 배후단지 공급이 이달부터 본격화한다.

3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 신항 배후단지에 있는 복합물류클러스터 입주업체 선정을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신규 배후단지가 공급될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는 오는 26일 신항 복합물류클러스터(8만3천460㎡)에 입주할 5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8월 말에는 LNG 냉열 이용 냉동·냉장클러스터(23만1천㎡)에 입주할 업체를 모집한다.

신항 배후단지는 송도국제도시 10공구에 자리 잡고 있어 외국인투자기업의 경우 세금 감면 혜택을 받는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 1시간 안에 접근할 수 있는 교통 인프라도 갖췄다.

인천항만공사는 신항 배후단지 임대료를 1㎡당 2천518원에서 1천964원으로 낮췄으며, 임대 기간도 최대 30년에서 50년으로 연장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올 연말부터 남항 배후단지인 아암물류2단지와 북항 배후단지를 공급한다.

아암물류2단지는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전용 클러스터로 조성되며, 북항 배후단지에는 목재를 중심으로 한 원자재 클러스터가 구축된다.

인천항만공사는 신규 배후단지에 기업을 유치하고자 오는 5일 전국경제인연합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인천항 신규 배후단지 사업설명회'를 연다.

인천항 배후단지 운영 계획과 공급 일정·면적 등을 소개하는 행사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항 배후단지는 수도권을 배후에 두고 있고, 공항과 가까워 물류업체를 운영하는 데 최적지로 꼽힌다"며 "인천항 배후단지를 차질 없이 공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