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8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인천공항, 전부문 '매우 우수'

6개 국제공항·8개 국내·47개 외국항공사 대상

발행일 2019-07-01

대중교통·상업·편의시설 고득점
정성평가 이용자 만족도도 '만족'


인천공항이 '2018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모든 부문에서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30일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 평가는 국토부가 소비자 알 권리를 보장하고 사업자의 서비스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공항·항공사의 서비스 수준을 평가하는 제도로 2013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6개 국제공항과 8개 국내 항공사, 47개 외국 항공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공항서비스 평가'는 수속 절차 신속성, 수하물 처리 정확성, 공항 이용 편리성, 이용자 만족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가 이뤄졌다.

인천공항은 중추공항으로서 24시간 접근 가능한 대중교통과 다양한 상업·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어 공항 이용 편리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보안 검색(출국 시)과 출입국 심사, 세관·검역(입국 시) 등의 절차가 신속하게 처리됐으며, 시설 쾌적성과 직원 친절도 등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도 좋은 평가가 나왔다.

인천공항은 모든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인 'A(매우 우수)'를 받았으며, 정성 평가로 이뤄지는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도 '만족' 등급을 받았다.

김포공항, 김해공항, 제주공항은 '공항 이용 편리성' 부문에서 각각 'B'를 받았다. 김해·제주공항은 이용자 만족도에서 '다소 만족'으로 평가됐다.

'항공운송서비스(항공사) 평가'에서는 정시성, 안전성, 소비자 보호 충실성 등 3가지 항목으로 이뤄졌다.

정시성 부문 국내선에서는 예비항공기 보유 등 대체편 투입이 용이한 대한항공이, 국제선에서는 상대적으로 정시율이 높은 에어부산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외항사 중에서는 인천과 김해에서 러시아 3개 노선(사할린 등)을 운항하는 오로라항공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안전성 부문에서는 과징금과 처분 건수 등이 적었던 에어부산과 티웨이항공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소비자 보호 충실성은 에어서울과 캐세이드래곤·캐세이퍼시픽항공(홍콩)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11월 발생한 장시간 기내 대기(Tarmac delay) 문제로 과태료를 부과받아 낮은 점수를 받았다.

국토부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항공교통 이용객 증가와 서비스 다양화에 따라 국민들의 항공 서비스에 대한 눈높이도 점점 높아지고 있는 만큼, 평가 결과가 서비스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정운기자 jw33@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