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면세점 입찰전 '흥행예고'

발행일 2019-07-24

11개 업체 사업설명회 참석 '관심'
200억원 매출 기대… 올 12월 개점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면세점 운영사업자를 찾기 위한 사업설명회에 10여 개 업체가 참석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23일 인천항만공사 5층 대회의실에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면세점 사업설명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에스엠면세점, 엔타스듀티프리 등 11개 업체에서 3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 2월 열린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사업설명회에 14개 업체가 참여한 점을 고려하면,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면세점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다는 걸 알 수 있다.

오는 12월 문을 여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기존 제1·2국제여객터미널에 나뉘어 있던 한중카페리 10개 노선이 이용한다. 면세점은 4층 출국장에 792㎡ 규모로 조성된다.

설명회 참석 업체들은 한중카페리 추가 항로 개설 가능성 등 면세점 운영과 관련한 사안을 인천항만공사에 문의했다.

인천항만공사는 두 곳에서 운영하던 면세점이 하나로 합쳐진 데다, '매출액 연동형 임대료'가 적용돼 면세업계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과 제2국제여객터미널 면세점의 매출은 각각 103억원, 110억원이다. 두 곳의 면세점을 하나로 통합 운영할 경우 2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셈이다.

한중카페리 승객 대부분은 대량의 면세품을 구매하는 중국 '보따리상'이어서 계절과 상관없이 고정적인 매출을 올릴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인천항만공사가 경영 상태와 운영 실적 등을 심사해 2개 업체를 뽑아 관세청에 보내면, 관세청은 이 중 1곳을 낙찰대상자로 선정해 인천항만공사에 통보한다.

인천항만공사는 이 낙찰대상자와 협상을 진행해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면세점 운영 업체를 확정한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사업설명회에 참석하지 않았으나, 간접적으로 관심을 나타낸 업체가 많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며 "우수한 역량의 사업자가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면세점 임대계약 기간은 5년으로, 관련 법령에 따라 갱신할 수 있다.

/김주엽기자 kjy86@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