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계속 좁아지는 '일본 하늘길'… "불매운동, 여행·항공업계 영향"

발행일 2019-07-24

공급 과잉·좌석 판매율 낮아져
LCC, 노선 감축… 中·동남아 돌려
"불매운동, 여행·항공업계 영향"
상황따라 추가 감축 가능성 전망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일본 노선을 감축하고 있다. 일본 노선이 과잉 공급 상태인 데다, 최근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이 확산하면서 일본 좌석 판매율이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에어부산은 오는 9월부터 대구~나리타·오사카·기타큐슈 노선에 대한 운항을 중단하거나 줄인다고 23일 밝혔다. 주 7회 운항하는 나리타 노선은 중단하기로 했고, 오사카와 기타큐슈 노선은 운항 횟수를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티웨이항공은 대구~구마모토 등 4개 일본 노선 운항을 이달 24일부터 9월17일 사이에 순차적으로 중단한다.

이스타항공은 주 3~4차례 운항하는 부산∼삿포로·오사카 노선을 9월부터 운항하지 않을 계획이다.

진에어는 10월 말 시작하는 동계 시즌부터 인천~후쿠오카 노선의 운항 횟수를 줄이기로 했다.

저비용항공사들이 일본 노선 감축에 나서는 가장 큰 이유는 '공급 과잉'이다. 항공사들은 엔저 현상 등으로 일본 관광객이 늘어나자 일본 노선 운항 횟수를 늘렸다.

하지만 일본 여행객 증가세가 멈추면서 공급 과잉에 따른 출혈경쟁이 불가피해졌다. 수익을 내기 어려운 구조가 된 것이다. 항공사들은 일본 노선을 줄이면서 생긴 항공기를 중국과 동남아 등지 노선으로 배치하고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국내에서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이 확산하면서 항공사들의 고민이 깊어졌다. 일본 노선 추가 감축을 고민하는 것이다.

항공사들에 따르면 올 9~10월 일본 노선 예매율은 예년보다 크게 낮아졌다. 여행사들도 일본 여행 상품을 홍보하지 않는 분위기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일본 여행 보이콧이 여행·항공업계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그동안 저렴한 가격을 강점으로 많은 여객을 태웠던 LCC가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업계가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상황에 따라 일본 노선을 추가로 감축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전망했다.

/정운기자 jw33@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