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한항공 승무원 업무효율 '날개 달리네'

발행일 2019-07-30

대한항공, 2터미널 인근에 승무원 위한 인천운영센터 건립키로

대한항공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인근에 건립하는 '인천 운영 센터' 조감도.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인근에 '인천 운영 센터(IOC·Incheon Operation Center)'를 건립한다.

대한항공은 운항·객실승무원의 업무 효율성 및 편의 향상을 위해 인천공항 제2터미널 인근 부지에 IOC를 신축한다고 29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운항·객실승무원 비행정보 공유 회의 등을 제1터미널 인근에 있는 인하국제의료센터 건물에서 진행하고 있는데, 공간이 협소한 데다 대한항공이 이용하는 제2터미널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이번에 건립하는 IOC와 제2터미널의 거리는 2.4㎞이며, 순환버스로 5분 이내에 오갈 수 있다. 대한항공은 IOC 신축으로 운항·객실승무원의 이동 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이들의 편의 향상이 고객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약 360억원이 투입되는 IOC는 건축 면적 4천315㎡, 연면적 1만4천834㎡ 규모다. 건축물 외관은 비상하는 항공기와 승무원들의 즐거운 미소를 상징한다. 내부에는 회의실과 업무 공간뿐 아니라 식당, 은행, 편의점, 옥상 정원 등 편의 시설을 갖추게 된다.

대한항공은 IOC 건립 공사를 내년 9월 시작해 2022년 4월 문을 열 계획이다.

/정운기자 jw33@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