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천 '효성새사미 재건축' 시공사로 금호산업 선정

입력 2020-03-02 14:07:03

2020030202000001000004361.jpg

인천 효성새사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조감도. /금호산업 제공


금호산업·영동건설 컨소시엄이 인천 효성새사미아파트 재건축 공사 수주에서 두산건설을 누르고 승기를 잡았다.

2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영동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29일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전체 조합원 260명 중 144명의 동의를 얻어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효성새사미 재건축 사업은 인천 계양구 봉오대로 441 일대 1만5천034㎡를 대상으로 용적률 266.91%를 적용한 지하 2층~지상 24층 공동주택 7개동 424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조성될 단지는 효성서초등학교와 북인천여자중학교 등이 인접해 교육환경이 우수하다.

특히 효성서초등학교 바로 옆에 위치한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로 안전한 통학 환경을 자랑한다. 인근 서인천IC를 통해 경인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수월하게 주요 도심지로 이동할 수 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조합원들께 더 많은 혜택을 돌려 드리려는 금호의 진심을 알아주신 것 같다"며 "회사의 시공역량을 총동원해 어울림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조합에서 보여주신 신뢰에 걸맞은 최고의 아파트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