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대건설, 4천160억 규모 부산 범천 1-1구역 재개발사업 시공권 수주

입력 2020-03-30 07:49:30

2020033002000022200079801.jpg

범천1-1구역 조감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권자로 선정됐다.

범천1-1구역 조합은 지난 28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현대건설은 전체 조합원 471명 중 238표(52.9%)를 얻어 수주에 성공했다.

앞서 현대건설은 범천1-1구역의 재개발 단지 설계안으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시한 바 있다.

범천1-1구역은 총 사업비 4천160억원 규모로 부산 진구 범천동 850-1 일원에 지하 6층, 지상 49층, 8개 동, 총 1천511가구(아파트 1천323가구·오피스텔 188실)을 짓는 재개발 사업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경쟁사 대비 탄탄한 재무 구조를 갖고 있기에 골든타임 분양제를 제안할 수 있었다. 일반분양 시점을 조합원들이 스스로 조율하게 함으로써 고객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고 동시에 안정적 사업추진을 가능토록 했던 것이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며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이 부산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골든타임 분양제는 재개발사업조합이 일반분양 시점을 조율하는 제도다.
NULL/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