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토부, 서창∼김포·오산∼용인 민자고속도로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입력 2020-07-14 11:27:18

서창∼김포 고속도로와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각각 지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창∼김포 고속도로 사업은 제2경인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만나는 인천 남동구 서창분기점(JCT)부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장수나들목(IC)을 거쳐 신김포 톨게이트까지의 구간을 지하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수도권 서부의 남북 간 이동 교통 수요를 효과적으로 처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산∼용인 고속도로 사업은 단절돼 있던 경기 평택∼화성 고속도로 북단의 안녕IC와 용인∼서울 고속도로의 남단의 서수지IC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경부고속도로 중심의 수도권 남북축 기능을 보완할 전망이다.

우선협상대상자 지정에 따라 사업 추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우선협상대상자 측과 각각 협상단을 구성해 다음 달부터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착수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두 사업 모두 단독 응찰로 2단계 평가 때 경쟁이 이뤄지지 않았던 점을 고려해 제안된 사업비·운영비·교통 수요의 적정성을 보다 면밀히 검증할 예정"이라며 "시공과 운영 과정에서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이 없도록 철저하게 확인·검증·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