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로나 쇼크' 장기화에 서울 상가 2만개 사라져

입력 2020-09-07 14:12:03

2020090702000005300013751.jpg

분기별 서울 상가 수 현황./부동산114 제공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3개월 사이 서울시 내 상가 2만 개가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침체가 지속된 데다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점포 수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114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상가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2분기 서울의 상가 수는 37만321개로 집계됐다. 이는 1분기 39만1천499개에 비해 2만1천178개 줄어든 수준이다.

1분기 대비 2분기 서울의 상가 수는 모든 업종에서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음식' 업종 상가는 1분기 13만4천41개에서 2분기 12만4천1개로, 1만40개가 줄었다.

상가 2만여 개 중 절반 정도가 음식 업종에서 사라진 셈이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가 늘면서 외식과 회식이 줄면서 매출이 감소하자 인건비와 재고비용, 임대료 등 고정비 부담을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은 매장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 마트 등 소매 업종과 인쇄소, 미용실 등 생활서비스 업종에서도 직전 분기 대비 3천개 이상의 매장이 문을 닫았다.

상가 감소 비중이 큰 업종은 PC방, 유흥업소 등 '관광·여가·오락' 업종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종은 1분기 1만1천714개에서 2분기 1만454개로 1천260개, 10.8% 감소했다.

올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서울의 상가 수는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8월 중순 이후 코로나 재확산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한시적으로 중단되거나 제한돼, 매출에 타격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영업난에 빠진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이어질 경우, 공실 및 가계부채 등 다양한 사회경제적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들을 위한 다방면의 지원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임대료를 낮춘 건물주들이 나타났고, 서울시에서도 '서울형 착한임대인 지원사업'으로 선한 영향력 확대에 일조하고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