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S 사는 서울 '한남더힐' 77억5천만원 실거래…5년 연속 전국 최고가 아파트

입력 2020-10-12 13:55:22

한남더힐_연합.jpeg

5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에 이름 올린 '한남더힐'./연합뉴스


초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강해지면서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값의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초고가 아파트들이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 속에서 오히려 가격을 더욱 단단히 다지고 있는 상황으로, 아파트 가격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더욱 심화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면적 243㎡가 지난달 4일 77억5천만원(1층)에 실거래되면서 올 들어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값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 단지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최고 실거래가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1월에는 전용 244.749㎡가 84억원(3층)에 팔리면서 2006년 부동산 매매 실거래 신고제 도입 이후 우리나라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점차 강해지는 추세는 최근 서울 강남권뿐 아니라 비(非)강남권까지 확산되는 분위기다. 최근에는 비강남권에서 전용 84㎡ 아파트가 20억원에 거래되는 사례가 나오면서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실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84.43㎡는 지난 8월 28일(계약일 기준) 23억8천만원(8층)에 계약되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15일 기록한 종전 최고가 23억5천만원보다 3천만원 오른 금액이다. 또 서울 동작구 흑석동 아크로리버하임 전용 84.75㎡는 지난달 7일 20억원(18층)에 실거래됐다. 비강남권에서 전용 84㎡ 아파트가 20억원 이상에 매매된 것은 성동구 성수동1가의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 '트리마제'를 제외하면 이번이 처음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가 지난해 연말 12·16대책을 통해 규제지역에서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의 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지만, 초고가 주택 시장은 현금 부자들만의 또 다른 시장"이라면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점차 강해지는 추세를 고려했을 때 올해 역대 최고가 매매가 기록이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상위 20% 아파트의 평균 매매 시세는 19억1267만원으로, 2008년 12월 관련 통계가 처음 공개된 이래 처음으로 19억원을 넘어섰다.

한편, 한남더힐에는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해 소지섭, 안성기, 이승철, 한효주 등 톱스타 연예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수 일가 중에는 구광모 LG그룹 회장, 박세창 아시아나IDT 대표이사 등이 거주하고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관련 태그 뉴스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