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대지 국세청장 "반사회적 탈세·체납을 엄단할 것"

입력 2020-10-12 13:57:12

2020101202000004100018411.jpg

김대지 국세청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연합뉴스


국세청이 불공정 거래와 편법적 방법을 통한 부(富)의 대물림 등 지능적 탈루행위에 대한 집중 조사에 나설 전망이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12일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에서 열린 국정감사 업무현황보고에서 "반사회적 탈세·체납을 엄단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동산 데이터베이스(DB)와 금융교환정보 활용도를 높여 신종 역외탈세에 대응하고 다국적기업 정보분석시스템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청장은 또 "(부동산 시장 과열에 편승한 변칙적 탈세와 관련) 법인·사모펀드의 다주택 취득, 연소자의 고가 아파트 취득 등과 관련한 변칙적 자금이동을 철저히 검증해서 과세하고, 고가 다주택자의 친·인척 명의를 이용한 임대소득 누락, 주택 임대사업자의 허위 비용 계상과 부당 세액감면도 정밀하게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연말까지 세무검증 유예·제외 조치를 적극 집행할 것"이라며 "납세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컨설팅 위주의 간편조사를 실시하고 조사 연기와 조사 중지 신청도 적극 승인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따른 지원 계획도 밝혔다.

/박상일기자 metro@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