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낙연 부동산 대책 사과…"조만간 전·월세 공급 확대 대책 발표"

입력 2020-11-17 16:51:34

2020111702000017700035381.jpg

17일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17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과의 말을 전하며 조만간 정부가 전세난 완화를 위한 추가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1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이낙연 대표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패널 질문에 "가장 뼈아프게 생각하는 건 우리 사회 변화의 속도를 정확히 예측하지 못했고, 또 예측했더라도 충분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부동산 시장에서 주택 수요는 탄력적인데 반해 공급은 비탄력적이다. 8·4 공급대책으로 수도권에 13만2천호의 주택을 공급한다고 발표했으나 정작 공급이 되려면 상당 기간이 필요한데, 정부여당이 이러한 점에 대해 대응하지 못한 점을 인정한 것이다.

2020111702000017700035382.jpg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17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주거 문제로 고통을 겪으시는 국민 여러분께 정말로 미안하다. 가슴이 아프고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주택임대차보호법(임대차법) 시행 후 전세난이 심화되는 등 정부의 대책 발표가 부동산 시장 혼란으로 이어진 것을 두고 이 대표가 공식 사과를 통해 민심 다독이기에 나선 셈이다.

그는 "금명간 국토교통부가 전월세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며 "매입주택이나 공공임대주택을 LH(한국주택도시보증공사)나 SH(서울주택도시공사)가 확보해 전월세로 내놓는다거나, 오피스텔과 상가 주택을 전월세로 내놓거나 관광사업 위축에 따라 호텔방을 주거용으로 바꿔 전월세로 내놓는 내용이 포함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