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고강도 규제 속에도…지난해 5채 이상 다주택자 '역대 최대'

입력 2020-11-23 10:29:13

2020112302000022000045391.jpg

정부가 전세난을 타개하기 위해 향후 2년간 다세대, 빈 상가 등을 활용한 공공임대 11만4천100가구를 공급한다.내년부터 중산층 가구도 거주할 수 있는 30평형대 중형 공공임대가 본격 조성된다. 2025년까지 6만3천가구를 확충하고 이후에는 매년 2만가구씩 공급한다.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서울시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19일 오후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 일대. 2020.11.19 /연합뉴스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 속에서도 작년 주택을 5채 이상 소유한 다주택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개한 2019년 주택소유통계 세부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주택 5채 이상을 소유한 다주택자는 11만8천6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1만7천179명)보다 0.75%(883명) 증가한 수치다. 2012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대 수준이다.

또 10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도 4만2천868명으로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를 나타냈다. 1년 전(4만2천823명)보다는 0.10%(45명) 늘었다. 10채 이상 소유자 역시 2018년(4만2천823명)부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다 다주택자'로 분류되는 주택 51채 이상 소유자도 1천964명으로 1년 전(1천882명)보다 4.35%(82명) 늘었다.

정부가 집값 안정화를 위해 대출을 제한하고, 종합부동산세 인상 등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쏟아냈음에도 다주택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소유 주택이 한 채도 없는 무주택가구도 증가했다. 지난해 일반 가구 2천34만3천188가구 중 소유 주택이 단 한 채도 없는 무주택 가구는 43.6%에 달하는 888만6천922가구였다. 이는 전년 874만5천282가구보다 1.6%(14만1천640가구) 증가한 수치다. 연령별로 30세 미만이 142만1천843가구로 1년 전보다 7.9%(10만4천370가구)로 늘어 전 연령대 중 가장 많이 늘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