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덕원선 1공구 7월 착공 전망… 한차례 뛴 안양·의왕 집값 또 오를까?

입력 2021-05-04 14:47:07

2021050302000000100004641.jpg

수도권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 8번 출구. 2021.05.03. /윤혜경기자hyegyung@biz-m.kr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핵심교통망으로 꼽히는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인덕원선)' 1·9공구가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건설계약을 마치며 지난달 26일 착공절차에 돌입했다.

현재 인덕원선 1·9공구는 시공사가 선정돼 사무실을 개설 중이다. 지반 공사 등의 본공사는 사업계획 승인을 받아야 절차를 밟을 수 있다. 국가철도공단측은 이르면 6~7월께 본공사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4일 국가철도공단에 따르면 인덕원선 1공구와 9공구 인근에 감리사무실이 조성될 예정이다. 1공구는 월곶~판교 복선전철(월판선) 8공구와 함께 2천365억원에 계약한 SK건설 컨소시엄이 조성한다.

인덕원선 1공구는 총 3개의 노선이 교차하는 환승 거점이 될 전망이다. 수도권 지하철 4호선과 인덕원선, 월판선이 오가는 통합정거장이 될 예정이다. 통합정거장은 기존 인덕원역에 마련될 예정인데 지하 1층은 현재 4호선이, 지하 2~3층에 인덕원선과 월판선이 다닐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역사는 현재 실시설계 중으로 세부적인 위치는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국가철도공단은 설명했다.

2021050302000000100004642.jpg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국가철도공단


그간 소문만 무성했던 인덕원선 착공이 가시화될 조짐이 보이는 상황. 교통 호재는 집값 상승과 연결된다는 부동산 시장의 통념이 이번에도 적용됐을까.

인덕원역 중개업소들은 이미 선반영이 많이 된 상황이라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땅을 파는 등 본격 착공이 시작되면 한 단계 뛸 가능성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들은 '인덕원마을 삼성아파트(1998년 12월 준공)'와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2019년 11월 준공)'를 인덕원역 호재를 가장 많이 입은 아파트로 꼽았다. 차량을 이용하면 인덕원마을 삼성아파트는 1분가량,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는 2분여면 인덕원역에 도착한다.

2021050302000000100004644.jpg

인덕원마을 삼성아파트. 2021.05.03. /윤혜경기자hyegyung@biz-m.kr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에 소재한 인덕원마을 삼성아파트 전용 84.93㎡는 지난 3월 10억원(8층)에 매매됐다. 동일층 동일면적의 최근 5년간 매매거래는 △2017년 8월 5억4천800만원 △2018년 1월 5억6천500만원 △2018년 3월 6억2천만원 △2019년 10월 6억8천400만원 △2020년 10월 8억6천만원 △2020년 11월 8억2천만원 △2020년 12월 8억8천만원 △2021년 1월 9억원 △2021년 3월 10억원 등이다. 5년 전과 비교했을 때 매매가가 2배 가까이 뛴 셈이다.

2021050302000000100004643.jpg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 전경.2021.05.03. /윤혜경기자hyegyung@biz-m.kr


의왕시 포일동에 소재한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는 지난해 1월 전용 84.98㎡가 8억9천635만원(39층)에 거래됐다. 이후 현재까지 실거래된 이력은 없지만 호가는 16억~17억5천만원에 나와 있다.

인덕원 공인중개사무소 유재호 대표는 "안양시 관양동에서만 18년간 일을 했는데, 과거의 인덕원은 상업지역이다 보니 저평가 됐었다. 유흥시설 등이 많아 선호도가 낮았지만 2017년 이후부터 '지하철 효과'로 가격이 올라갔다"며 "이미 교통 호재에 기대감은 어느 정도 반영이 됐지만, 착공을 하게 되면 한 단계 상승할 여지는 있다"고 설명했다.

인덕원선과 관련한 시민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교통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가 하면 집값이 오를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인덕원선이 어떤 것인지, 어디에 들어설 것인지 등 관심이 없는 이들도 다수였다.

인덕원역 8번 출구에서 만난 김모(66)씨는 "건설되면 당연히 좋다. 이게 의왕으로 가는 것으로 안다. 의왕 주민들은 전철이 없으니까 불편함이 많은데, 지하철이 있으면 불편하지 않게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덕원역 인근에 거주한다고 밝힌 황모(67)씨는 "개통되면 동선이 짧아지고 시간이 단축돼 편리해지는 것은 좋다"면서도 "교통이 편리해지면 주택값이 높아지다 보니 서민들은 불편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