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6·17 부동산 대책 토지거래허가구역 묶인 서울 강남구 일대 '썰렁'

입력 2020-06-23 16:57:59

2020062302000019300055471.jpg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연합뉴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서울 강남구 일대 부동산 시장이 관망세로 돌아선 분위기다.

최근까지 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MICE) 개발 사업과 현대차그룹의 삼성동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삼성·대치·청담동, 송파구 잠실동 일대가 들썩였지만, 규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부동산 매매·문의가 뚝 끊겼다.

앞으로 1년간 이들 지역에서 부동산을 구입하려면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또 부동산을 구입 목적대로 이용해야 한다.

23일 오전 대치동 A 중개업소 대표는 "이제 이쪽에서 집을 사려면 현찰로 사야 하고 2년 입주해야 하니 당분간 거래가 확 줄어들 것 같다"며 "오늘부터 장기간 휴지기에 들어갈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다른 중개업소 대표도 "오늘이 규제 첫날이라 그런지 너무 조용하다. 이제 입주가 가능한 실수요자 위주로만 거래가 이뤄질 테니 이전보다 거래가 더 뜸해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부동산 과열 조짐에 정부·서울시가 신속하게 이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면서 매수·매도를 준비하던 사람들이 당황하고 있다는 말도 나왔다.

청담동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지금 이쪽은 집주인들이 '멘붕'(멘탈 붕괴·정신적 공황) 상태"라며 "집을 사지도 팔지도 못하게 된 사람들이 하루에도 십여 통씩 전화를 해 방법을 묻고 있다"고 했다.

상황이 이렇자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아닌 지역으로 관심을 돌리는 투자자들도 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삼성동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는 "대치·청담·삼성동이 허가구역으로 묶이면서 은퇴자 등 투자자들이 논현동이나 역삼동, 신사동, 서초동 등 수혜를 볼 수 있는 인근 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며 "규제에 저촉되는 일이 없게 아예 규제 지역 밖에서 투자처를 물색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공유하기

^

TOP